디지털진안문화대전 > 진안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생활 > 의생활

  • 의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 지역에서 착용해 온 의복 및 이와 관련한 생활 풍속, 진안 지역의 의생활은 지리·기후·지형과 같은 지역의 해당 자연 환경과 경제·사회·문화적 조건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지역적 차이가 크다. 기성품의 옷감이나 의복이 들어오기 전까지 대부분의 진안 지역 농촌 주민들은 직접 옷을 만들어 입었다. 옷감은 대마[삼], 목화 등을 재배하거나 누에를 쳐서 얻었다. 1980년 발...

  • 의례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 주민들이 의례를 거행할 때 입는 옷. 의례복은 특별한 날, 예를 들면 관혼상제(冠婚喪祭)나 출생 및 돌 등에 입는 옷을 말한다. 조선 시대까지 의례복을 입는 것은 궁중과 양반층에 매우 중요한 풍습의 하나였으며 의생활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그러나 개화기를 거치며 생활이 근대화되고 서구화되면서 전통적인 의례복 문화는 많은 변화를 겪었고 간소화되었다. 또한 기독교...

  • 평상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 지역 주민들이 평상시에 입어 왔던 옷. 고려 시대 왕과 관리는 평상복으로 백저포(白紵袍)에 검은 건[鳥巾]을 썼고 조선 시대 왕은 상투관, 저고리, 바지, 답호, 철릭(帖裹), 두루마기 등을 입었다. 사대부의 평상복은 복건(幅巾), 방관(方冠), 정자관(程子冠), 동파관(東坡冠) 등을 취향에 따라 썼다. 신하들은 당건(唐巾)을 썼으며 외출 시에는 모두 갓을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