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진안문화대전 > 진안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생활 > 식생활

  • 식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 지역에서 행해지는 식품과 음식에 관련된 모든 활동. 진안군은 소백산맥과 노령산맥이 형성한 진안고원과 소백산맥 사이의 동부 산악권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체 지형의 82.2%가 400m 이상의 산간 고원 지대로 일교차가 큰 지역이다. 기후는 대륙의 동부에 위치하여 계절풍의 영향을 받아 여름철에는 고온 다습하고 겨울철에는 한랭 건조하여 기온차가 심하다. 고원 지대의 지형...

  • 명절 음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설이나 추석과 같은 명절에 즐겨 만들어 먹는 음식. 우리나라는 농경 생활에 자연관이 깃들여 있으며, 절기에 따라 음식을 장만하는 풍속이 일찍부터 발달하였다. 24절기에 따라 농사를 지었기 때문에 세시 풍속은 음력으로 진행되었으며, 풍작을 염원하는 마음이 농경 의례로 이어져 왔다. 이러한 의례 때 차린 음식을 명절 음식이라 한다. 진안 지역의 명절에는 각 마을마...

  • 향토 음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의 특산물을 이용하여 오랫동안 전승되어 온 조리법으로 만든 토속 음식. 향토 음식은 지방에서 주로 많이 생산되는 특산물 혹은 그 지역에서 생산된 재료를 사용하여 그 지역에서 고유하게 전승되어 온 비법으로 조리하거나 또는 그 지역의 문화적 행사를 통해 발달한 음식이다. 따라서 타 지역에서는 흔히 맛볼 수 없는 특별한 음식이다. 진안군의 향토 음식은 고원 지대인 진안...

  • 음식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다양한 음식물을 조리하여 판매하는 곳. 진안군은 평균 해발 300m인 고원 지대의 전형적인 특징 속에서 8경[마이산, 용담호, 운일암 반일암, 운장산, 구봉산, 마이산 석탑군, 백운동 계곡, 운장산 자연 휴양림], 8품[인삼, 홍삼, 고추, 흑돼지, 표고버섯, 곶감, 한과, 더덕], 8미[더덕구이, 흑돼지 삽겹살·목살, 산채 비빔밥, 쏘가리 매운탕, 애저, 민...

  • 더덕구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토종 더덕을 재료로 하여 만든 구이 음식. 사삼으로 불리는 더덕은 여러해살이 넝쿨 식물이다. 뿌리는 직근으로 땅속 깊이 들어 있어 인삼이나 도라지와 유사하다. 8~9월에 종 모양의 자주색 꽃이 피고 줄기는 30~60㎝이다. 고원 지대인 진안의 기후 조건은 주위 타 지역에 비해 일교차가 크고 기온이 낮아 더덕이 자생하기에 최적이다. 마이산 자락의 고랭지에서 재배...

  • 도토리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의 고산 지대에서 수확한 도토리를 이용하여 만든 음식. 도토리묵은 상수리과 나무의 열매인 도토리를 가루 내어 떫은맛을 우려낸 후 웃물은 따라내고 앙금만 모아서 끓여 식혀 굳힌 음식이다. 예로부터 구황식이나 별식으로 이용되었다. 약 82.4%가 산악 지대를 형성하고 있는 진안군에서는 도토리의 수확량이 많아 오래전부터 도토리를 이용한 토속 음식이 발달하여 별미로 알려져...

  • 무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생산한 무에 밀가루 반죽을 묻혀 지진 적(炙). 지짐이라고도 하는 적(炙)은 ‘전유어나 누름적처럼 기름을 두르고 지져내는 것’을 말한다. 무적은 얇게 원형으로 썬 무에 소금 간하여 삶은 후 묽은 밀가루 반죽을 묻히고 살짝 지진 것으로 무왁 적이라고 한다. 배추와 무가 많이 생산되는 진안 지역에서는 겨울철 땅속에 깊이 묻어 두었던 무를 이용하여 다양한 음식을 해...

  • 붕어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 용담호 일대에서 잡은 붕어에 채소와 양념장을 넣고 쪄서 만든 향토 음식. 진안군에서는 용담호의 1급수에서 잡은 각종 민물고기를 이용한 매운탕과 찜 요리가 유명하다. 특히 용담호에서 직접 잡은 붕어를 요리한 붕어찜은 허약 체질을 위한 보양식으로 널리 알려졌다. 비교적 흔한 음식에 속하지만 별미로 꼽히며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음식이다. 진안군의 주민들은 오래전부터 모...

  • 산채 나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 고산지에서 채취한 식용 가능한 산나물. 산채는 산에서 나는 나물의 또 다른 이름으로 산지에서 자생하는 풀이나 나무의 싹 중 먹을 수 있는 식물을 말한다. 연하고 독성분이 없는 종류들은 모두 산채로 취급하며, 야생 식물 중에서 먹을 수 있는 것은 전국적으로 약 850종류가 있다. 산채는 햇빛을 좋아하는 정도에 따라 양지에서 자라는 참두릅·구기자·화살나무·돌나물·곤드...

  • 산채 비빔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채취한 산채 나물을 밥에 얹어 양념 고추장에 비벼먹는 향토 음식. 산채 비빔밥은 진안군의 청정 지역 고산 지대에서 채취한 나물을 이용하여 만든 음식으로 양념하여 볶은 산채 나물, 고사리나물, 표고버섯 볶음, 느타리버섯 볶음 등의 산나물과 콩나물, 상추를 돌려 담고 그 위에 날달걀, 김 가루, 양념 고추장을 얹은 다음 밥을 곁들여 내는 향토 음식이다. 진안군은...

  • 산초장아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 지역에서 생산한 산초에 간장을 넣어 만든 장아찌. 산초장아찌는 너무 익지 않은 산초에 간장을 끓여 붓고, 15일 정도 지난 후 간장을 따라내어 다시 끓여 부어 숙성시킨 것이다. 향이 독하고 뒷맛이 강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산초는 복통, 설사, 치통, 천식, 요통에 쓰이고 살충 작용이 있어 약재로도 많이 쓰인다.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며 독이 있다. 열매가 파랗고...

  • 쏘가리 매운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 용담호 일대에서 잡은 쏘가리에 매운 양념과 시래기를 넣고 끓인 매운탕. 쏘가리는 농어목 꺽지과의 민물고기로 몸은 전체적으로 노란색을 띠면서 20㎝이상의 긴 몸길이를 가지고 있다. 몸 전체는 둥글고 불규칙한 검은색 무늬들이 빽빽이 나 있고 머리와 지느러미에는 몸통의 것보다 조금 작은 흑점이 흩어져 있다. 1급수인 진안군 용담호에서 서식하는 쏘가리는 담백하여 민물고기...

  • 애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태어나 사료를 먹기 전까지의 새끼 돼지. 새끼 돼지를 이용하는 애저 요리는 조선 시대 중엽에 시작됐다. 생후 1개월 남짓한 새끼 돼지에 마늘과 생강 등을 넣고 푹 삶아 초장에 찍어먹는 요리이다. 진안의 토반(土班)들이 즐겨 먹은 보양제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예부터 산이 많아 농사지을 땅이 부족했던 진안에서 많이 키웠던 돼지는 돈을 벌어주는 중요한 가축이었다....

  • 어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민물고기를 푹 고아 쌀과 야채를 넣어 끓인 죽. 어죽이란 민물고기를 솥에 넣고 끓인 다음 살만 발라내 육수에 쌀과 함께 넣어 다시 끓인 것으로 진안 지방의 전통 향토 음식이다. 진안군 동향면·주천면·용담면·정천면 등지에서 붕어와 동자개[빠가사리] 등의 민물고기를 곰탕[사골국]처럼 뼈와 머리를 고아서 그 국물에 고추장 등의 양념과 쌀, 수제비, 채소류를 넣고 끓...

  • 콩잎장아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진안 지역에서 여린 콩잎을 된장이나 간장에 담가 삭힌 장아찌. 여름철 논두렁에 피어나는 푸른 콩잎을 깨끗이 씻어 다발로 묶어 된장에 박아 넣고, 가을날 노랗게 물든 잎은 차곡차곡 묶어 장독대 속 소금물에 절여두었다가 담백하게 먹거나 양념하여 먹는다. 콩잎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아이소플라본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강력한 항산화 기능이 있는 플라본과 플라보놀...